i 사랑니 발치 | 가디언즈 치과

일반진료

꼼꼼하고, 세심하고, 안전하게

사랑니 발치

사랑니발치
까다로운 사랑니발치
전문가가 해결해드립니다.

10대 후반 에서 20대 초반 쯤에 어금니 뒤쪽에서 나오는데, 사랑을 느낄 만한 나이에
나는 이라는 뜻에서 사랑니라고 부릅니다. 사랑니는 세 번째 나는 큰 어금니로써
제3 대구치 라고 하고, 맨 마지막에 난다고 하여 막니 라고도 합니다. 좌우와 위 아래에 하나씩
총 4개가 있는데, 전부 나오는 사람도 있지만 턱뼈의 자리가 부족하여 기울어져 나와 일부분만
보이기도 하고, 아예 날 자리가 없어서 잇몸이나 턱뼈 속에 묻혀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랑니 형태

사랑니는 턱뼈의 자리의 부족으로 사랑니가 날 공간이 부족하여, 대부분 기울어져 나오거나 일부분만 나오거나 아예 날 자리가 없어서 잇몸이나 턱뼈 속에 묻혀 있기도 합니다.
사랑니가 반쯤 숨어 있거나 누운 경우, 칫솔질(청소)가 잘 되지 않으니 치아와 잇몸을 깨끗이 관리하기 힘들어 염증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사랑니는 그 자체가 잘 썩고 사랑니가 인접한 앞니를 썩게 하기도 하여 사랑니와 접한 치아 사이에 잇몸병이 자주 생길 수도 있으며 뼈 속에 종양이나 낭종이
생길 수 있으므로 다른 치아를 틀어지게 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턱뼈에 밀린 사랑니는 비정상적인 위치를
잡게 되어 정상적으로 자라지 못하므로 뽑을 것을 권합니다.

사랑니 유형 및 문제점

사랑니는 상,하,좌,우 총 4개 치아가 날 수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일부만 날 수 있습니다.
사랑니는 현대인에게 있어서는 퇴화하는 치아여서 다양한 형태와 위치 이상으로 맹출 하거나 매복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부분 매복되어 있는 사랑니 발치를 미루다가 옆에 있는 멀쩡한 치아가 손상되기도 합니다.

칫솔질이 잘 닿지 않는 경우
사랑니 자체가 썩거나 사랑니와 어금니 사이에
음식물이 잘 끼게 되어 썩음

염증 발생
사랑니 주변 잇몸에 염증이 발생하여
잇몸과 볼이 붓게 되고 심할 경우 낭종, 종양, 골수염 발생

주위의 골이 흡수
염증으로 인해 사랑니 주위의 골이 흡수되어,
사랑니 옆의 어금니의 치조골도 함께 흡수

치열이 비뚤어짐
사랑니가 주변 치아를 밀어내 어금니까지 기울어져
치열이 비뚤어지는 부정교합 유발

통증과 골절 유발
턱뼈에 압력을 가해 충치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통증과 심할 경우 턱뼈 골절 유발